소통공간
즐거움이 가득한 소통공간
인권이야기 목록
인권이야기
목록
인권에 관한 생각-24
16-07-04 14:02 1,033회 0건

"엄마 사랑해" 16일 혼수상태 엄마 깨운 자폐아들의 목소리


 


입력 : 2016.06.07 15:42


 


엄마의 모성애본능이었을까?


 


교통사고로 혼수상태에 빠진 여성이 자폐를 앓는 아들의 목소리를 듣고 기적처럼 깨어났다고 영국 매체 미러가 5일 전했다.


 

24-1.jpg

수상태에 빠졌던 엄마 다니엘(오른쪽)에게 입 맞추는 아들 이단(왼쪽) /사진=medavia


 


햄프셔주 앤도버시에 사는 싱글맘 다니엘(35)는 작년 초 자폐증을 앓는 아들 이단(7)을 학교에 데려다 주고 출근하는 길에 차량 전복사고를 당했다. 억수처럼 쏟아지는 빗길에서 엄마 다니엘의 차량은 차선을 변경하다가 미끄러져 도로를 벗어났다. 차량은 일곱 번 굴러 도로 옆 제방으로 떨어졌다.


 


당시 사고를 목격한 운전자 예닐곱 명이 차를 세우고 119에 신고하는 등 엄마를 구해냈다. 목격자들은 차량 폭발을 막기 위해 휘발유에 흙을 부었다.


 


출동한 네 명의 소방대원들이 45분간 씨름한 끝에 엄마는 찌그러진 차에서 빠져나올 수 있었지만, 피범벅이 돼 상처 부위를 분간하기조차 어려웠다.


 


엄마 다니엘의 두개골·척추·목뼈 등 여러 군데서 골절이 발견됐고 오른쪽 팔뼈는 완전히 부러졌다. 기도는 깨진 유리가 박혀 찢어졌다.


 


무려 36시간 동안 부러진 팔을 접합하는 수술을 받았지만, 패혈증으로 인해 결국 팔을 절단해야 했다. 다니엘은 그 후 16일간 혼수상태에 빠져 있었다.


 


그동안 아들 이단은 정신적인 충격을 받을까 봐 병실에 출입할 수 없어, 다니엘의 절친한 친구 케이시의 보살핌을 받았다. 다니엘은 친정 부모가 간호했다.


 


다니엘의 부모는 엄마 다니엘이 의식을 찾을 수 있도록, 아들 이단이 학교에서 지낸 일을 이단의 목소리로 녹음해서 계속 들려줬다. 아들 이단은 음성 메시지에서 엄마 나는 잘 지내고 있어요. 빨리 일어날 수 있도록 의사선생님이 시키는 대로 해요. 사랑해요. 엄마라고 말했다.


 


자폐아들의 목소리 덕분일까? 엄마는 사고를 당한 지 16일 되던 날 기적처럼 혼수상태에서 깨어났다.


 


눈을 뜬 다니엘은 사고 당시 머릿속엔 아들 생각뿐이었다자폐증과 분리불안증을 앓는 아들이 나 없이 어떻게 생활할지 너무도 걱정됐다고 말했다.


 


다니엘은 사고로 팔을 잃고 목을 움직일 수 없게 됐지만 사고 후 18개월이 지난 현재 다시 걷는 등 정상적인 생활이 어느 정도 가능해졌다고 한다.


 


다니엘은 당시 차에 아들이 안탔던 것이 천만다행이라며 지금 살아있다는 것만으로도 신께 감사한다고 말했다.


 


Copyright 조선일보 & Chosun.com


 


 


엄마는 이렇습니다. 배 아파서 낳은 자식 - 비장애인이든 장애인이든 모성애는 그렇게 강렬합니다. 생명을 잉태하고 목숨으로 낳은 자식이기에 엄마와 자식은 둘이 아닙니다. 하나로 연결된 시간의 관계이자 함께 하는 공간의 관계입니다. 그런 엄마들의 차이는 없습니다. 어떤 엄마도 위아래가 없고, 부유와 빈천이 없으며 차별이 없습니다. 마땅히 그 엄마가 낳은 세상의 모든 자식들도 위아래가 없고, 부유와 빈천이 없으며 차별이 없어야 합니다. 때로 장애가 있거나 없는 것으로 구분해서는 정말 안 되는 것입니다.


 


아이는 자폐(自閉)하지 않았습니다. 생각이 있고 하고 싶은 것이 있지만 표현하는 방법을 모르거나 다른 형태로 행동이 나타나는 것일 뿐입니다. 아이는 엄마를 알고 사랑을 압니다. 사랑은 어려운 것이 아닙니다. 이해하는 마음, 공감하는 마음, 배려하는 마음, 그리고 나누는 마음 그 진심이 전해질 때 사랑이 느껴지는 것입니다. 아이는 그런 엄마에게 진심어린 말을 했습니다. 그 목소리는 혼수상태의 엄마에게 전해집니다. 의식이 없다지만 그것은 물리적, 기계적인 계측의 결과입니다. 엄마의 영혼은 아이의 소리를 들었으며 그 소리에 반응했습니다. 비록 몸이 움직이지 않았어도 틀림없이 엄마는 듣고 있었습니다. 그것이 반복되면서 증폭되고 그 강렬한 열망이 몸을 움직이게 했습니다. 그렇게 아이의 사랑, 아이를 향한 엄마의 사랑이 서로 연결된 결과인 것입니다.


목록

TEL. 032) 670-1100   |   FAX. 032) 681-0799

주소: 경기도 부천시 역곡로 367 (구 : 경기도 부천시 작동 57)   |   이메일: admin@pchand.or.kr

COPYRIGHT © 2017 BY 부천시장애인종합복지관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미르디자인